닫기 공유하기

명동 300억짜리 상가, 경매로 100억 급락…'6억 빚' 건물주 날벼락

감정가 318억 4층짜리…두 차례 유찰→입찰가 203억으로 뚝
헐값 위기에 담보 빚 상환…3차 경매 일주일여 앞두고 취하

[편집자주]

경매로 나왔다 취하된 명동 상가 전경(지지옥션).
경매로 나왔다 취하된 명동 상가 전경(지지옥션).

6억여 원의 은행 빚을 갚지 못해 경매에 넘어온 318억 원짜리 명동 상가가 두 차례 유찰되며 입찰가가 100억 원 이상 낮아진 이후 경매 취소됐다.

9일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울 중구 충무로 1가에 위치한 4층 높이의 근린 상가에 대한 경매가 오는 13일 3차 매각 기일을 앞두고 지난 5일 취하됐다.

이 상가의 토지 면적은 31.7평으로 건물 연면적은 289.02㎡다. 1967년 5월 사용 승인이 나온 이 건물은 지어진 지 57년이 되며 크게 노후됐다. 감정가격은 평당 10억 원 이상으로 최초 감정가가 318억 원에 달한다.

응찰자가 나오지 않아 두 차례 유찰됐고, 오는 10일 3번째 경매의 최저 입찰가는 203억 5981만 원부터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무산됐다.

채권자는 A 은행으로, 청구액은 6억 228만 원이었다. 2004년부터 이 상가를 담보로 같은 은행에서 꾸준히 돈을 빌렸는데 6억 원가량의 대출 이자 등이 밀리면서 경매로 넘어온 것으로 풀이된다.

이 건물은 1~2층에는 액세서리 샵이, 3층에는 성형외과, 4층에는 부동산 중개업소와 의상실 등이 입점해 있는 '노른자' 상가로 꼽힌다. 1~2층의 경우 임대 보증금 10억 원에 월 임대료는 7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건물주는 감정가 대비 100억 원 이상 낮아진 금액에 건물이 팔릴 위기에 처하자 6억여 원의 은행 빚을 갚고 경매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청구액인 6억여 원은 은행에서 부실채권을 담당하는 유동화회사로 넘겼던 사례"라며 "이런 경우에는 변제 계획만으로는 경매가 취하되기가 어렵고, 채무자가 자금을 마련해 6억여 원을 모두 갚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