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올 장마 심상치 않다…진현환 국토차관 "반지하 임대주택, 침수방지시설 강화"

반지하 매입임대 총 4000가구, 물막이시설 등 침수방지시설 설치 완료

[편집자주]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올여름 전국의 국지성 호우가 강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진현환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반지하 매입임대 현장 점검에 나섰다.

7일 국토부에 따르면 진현환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개봉동 반지하 매입임대 현장을 찾아 침수방지시설 설치 현황 및 입주자 안전 관리 상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한 세대는 지난해 우기 전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한 반지하 3층 주택으로, 현재 입주민 안전을 위해 기존 거주자는 지상층 공공임대로 이주를 지원했다.

향후 해당 반지하는 입주자 및 인근 주민을 위한 커뮤니티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매입임대주택 관리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보유하고 있는 반지하 매입임대 세대 전체(4000가구)를 대상으로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완료한 상태다.

LH는 오는 우기 전까지 현장 안전점검을 진행하는 한편, 공공임대 입주자를 대상으로 국민행동요령 안내 등 입주민 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 관리 계획을 시행 중이다.

이날 진 차관과 LH 관계자는 동작구 소재 반지하 가구도 함께 방문했다. 해당 가구는 주거급여 지원을 받아 물막이시설(차수판), 창호, 침수경보장치, 배수펌프 등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했다.

진 차관은 이 자리에서 우기 대비 침수방지시설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추가 설치 및 점검 계획을 확인했다.

그는 “올여름에도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반지하 세대를 비롯한 지하공간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LH에 수해로 인한 이재민 발생에 대비하여 공급할 수 있는 공공임대 주택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등 주거안전망 구축을 위해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