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성묘 몸무게가"… 번식장서 구조된 고양이들[가족의 발견(犬)]

두 차례에 걸쳐 번식장 고양이 구조
나비야사랑해가 보호 중인 고양이들

[편집자주]

나비야사랑해는 두 차례에 걸쳐 번식장에서 구조한 총 55마리 고양이들이 보호소로 입소한 소식을 전했다. (나비야사랑해 제공)© 뉴스1
나비야사랑해는 두 차례에 걸쳐 번식장에서 구조한 총 55마리 고양이들이 보호소로 입소한 소식을 전했다. (나비야사랑해 제공)© 뉴스1

"예쁜 생김새를 이유로 참담한 환경에서 끊임없이 새끼들을 낳고, 상품으로 팔려 갔을 고양이들을 구조했습니다"

8일 고양이보호단체 나비야사랑해는 두 차례에 걸쳐 번식장에서 구조한 총 55마리 고양이들이 보호소로 입소한 소식을 전했다.

나비야사랑해는 지난 4월 남양주의 불법 번식장에서 30마리를 먼저 구조한 바 있다. 이후 가정 번식장으로 추정되는 남양주의 한 빌라에서 방치되어 있던 25마리를 2차로 구조했다.

2차로 구조된 고양이 중에는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내려 거리를 배회하던 고양이들도 있었다.

고양이들은 보호소 입소 전 검사와 중성화 수술 및 시급한 치료를 받았다.

가정번식장에서 방치되어 있던 고양이들 (나비야사랑해 제공) © 뉴스1
가정번식장에서 방치되어 있던 고양이들 (나비야사랑해 제공) © 뉴스1

검진 결과 고양이들의 건강 상태는 처참했다. 다 자란 성묘임에도 몸무게가 1.5㎏ 내외에 불과했다.

치주염과 구내염, 치아 흡수성 병변 등 심각한 구강질환을 앓고 있어 대부분 고양이의 전발치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작은 몸으로 영양실조와 전염병을 버텨내며 새끼를 품은 어미 고양이도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영양실조와 전염병을 버텨내며 임신한 채로 구조된 고양이 '니니'(나비야사랑해 제공) © 뉴스1
영양실조와 전염병을 버텨내며 임신한 채로 구조된 고양이 '니니'(나비야사랑해 제공) © 뉴스1

유주연 나비야사랑해 대표는 "이 아이들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번식장이 나타나지 않길 바란다"며 "구조된 고양이들이 무사히 치료를 마치고 평생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전했다.

고양이들의 근황 및 후원 등 관련 자세한 내용은 나비야사랑해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 코너는 글로벌 펫푸드기업이자 전북 김제공장에서 사료를 생산·수출하는 로얄캐닌(ROYAL CANIN)이 응원합니다. 로얄캐닌은 가족을 만난 강아지, 고양이들의 행복한 새 출발을 위해 사료와 간식을 선물합니다. [해피펫]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