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50억 이상 '초고가' 거래 속출에 국토부 출동…"이상거래 살핍니다"[부동산백서]

상반기 서울 50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 거래 93건
지인 간 맞교환 직거래·전액 대출 등 일부 특이 거래

[편집자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자료사진) 2023.4.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자료사진) 2023.4.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최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강남권을 중심으로 최대 100억 원대에 이르는 초고가 거래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과거 아파트 가격 급등 시절 나타났던 '집값 띄우기' 등 시장 교란행위 방지를 위해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이뤄진, 이른바 50억 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 거래는 총 9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 일부는 공인중개사를 끼지 않은 '직거래'이거나 '전액 대출'로 잔금을 치러 부동산 업계의 큰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 서울 강남 압구정 구현대 6·7차 아파트 전용면적 80평(245㎡)은 115억 원 거래되며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습니다.

특히 해당 거래는 매수인이 같은 아파트 전용 48평(144㎡)에 거주하던 사람이었고, 매도자는 매수인이 거주하던 기존 집을 사들인 '맞교환 직거래' 방식으로 업계 관심이 잇따랐습니다.

지난달에는 1992년생 A 씨가 압구정현대 1·2차 전용 196㎡(64평)를 전액 대출로 구매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1금융권에서 약 14억 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받고, 나머지 66억 원은 부친 회사인 B사 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국토부 이르면 내달부터 이들 거래를 포함해 올 상반기 이뤄진 이상거래에 대한 검증에 착수한다는 방침입니다.

국토부는 통상 △시세 대비 과도하게 높거나 낮은 거래가격 △잔금일 이후 60일 이내에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치지 않은 거래 △신고가 거래를 체결하고 추후 계약을 취소한 경우 등을 이상거래로 판단합니다.

앞서 지난 3월 국토부는 작년 상반기 이뤄진 특수관계인 간 거래 등을 선별 조사해 편법증여, 대출자금 유용 등 총 103건의 위법 의심거래를 적발한 바 있습니다. 이후 국세청, 금융위 등 관계기관에 해당 사실을 통보해 탈루세액 추징, 위법대출 회수 등의 처분을 요구했습니다.

국토부 부동산소비자보호기획단 관계자는 "압구정 현대아파트 지인 간 맞교환 거래는 당장에 이상 거래라고 섣불리 판단 내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다만 내부 모니터링 과정에서 이런 맞교환 사례가 계속해 발견된다면 어떤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추가 검증에 나설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021년 임시조직이었던 '부동산시장불법행위대응반'을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 정규조직화해 인력 및 시장분석 기능을 보강했습니다. 이어 이듬해 12월 이를 부동산소비자 보호기능을 강화한 '부동산소비자보호기획단'으로 개편했습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