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징맨' 황철순, 세 들었던 리조트서 물건 훔친 혐의로 경찰 조사…무혐의

경찰 "민사적 사안이라고 판단해 불송치 처리"…양측 소송 중

[편집자주]

경찰 로고./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경찰 로고./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과거 코미디 프로그램에 '징맨'으로 출연해 대중에게 알려진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 씨(41)가 자신이 세입자로 있던 집에서 가구 등을 훔쳐 간 혐의로 고소를 당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황 씨가 세 들었던 제주시의 한 리조트에서 집주인의 명품백과 소파, 주류 등이 사라졌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해 조사했지만 혐의 성립이 어렵다고 판단해 사건을 불송치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양측 주장이 서로 다르고, 형사적인 사안이 아니라 민사적인 사안이라고 판단이 돼 불송치 처리했다"고 말했다.

이후 양측은 현재 민사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씨는 "퇴거 과정에서 집주인의 물건에 손을 댄 적이 없고, 오히려 집주인 측이 과한 현금을 요구하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 씨는 지난 2월 말다툼하던 여성 지인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강남의 한 식당에서 30대 남성을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이듬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21년에는 시비가 붙은 20대 남성 2명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부순 혐의로 약식 기소돼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