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CC로 유럽' 티웨이, 로마·바르셀로나 판매 시작…파리도 뜬다(종합)

한국·프랑스 정부, 파리에 '한시적 3개 항공사' 취항 합의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으로 유럽 4개 노선에 티웨이 진입

[편집자주]

티웨이항공 제공
티웨이항공 제공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에 따라 유럽 4개 도시에 신규 취항하게 되는 티웨이항공이 7일 이탈리아 로마와 스페인 바르셀로나 노선 취항 일정을 공개하고 항공권 판매를 시작했다.

인천~로마 노선은 오는 8월8일부터 주 3회(화·목·일),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은 9월11일부터 주 3회(월·수·금) 일정으로 각각 A330-200 항공기(246석)를 투입한다. 프랑크푸르트(독일) 노선은 10월 중 취항할 예정이다.

파리(프랑스) 노선 역시 최근 한국 정부와 프랑스 정부의 합의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전 취항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지난달 프랑스 정부와 파리 노선에 한국 항공사 3곳의 취항을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합의했다.

대한항공은 기업결합 심사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의 대체항공사 진입을 요구한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의 판단에 따라 유럽 4개 노선에서 티웨이항공의 신규 취항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로마, 바르셀로나 노선 취항을 기념해 초특가 운임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1만 원 운임에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해 1인 편도 총액 13만 5500원에 로마·바르셀로나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다. 바르셀로나는 7일과 10일 이틀간, 로마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특가가 아닌 로마, 바르셀로나 노선 평일 왕복 기준 항공권은 티웨이항공 홈페이지에서 180만 원 안팎에 형성되어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