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장관 면담한 '아브레우' "논란 접고, 이제 탐사·개발 방안 논의할 때"

안덕근 장관 "성공적인 탐사·개발 위해 지속 지원해 달라"

[편집자주]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우리 정부에 '동해 유전 매장' 가능성을 확인해 준 미국 심해 탐사 전문컨설팅업체 액트지오사의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고문은 7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지금은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탐사·개발 방안을 논의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아브레우 고문은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과 관련한 과도한 논란이 프로젝트 추진에 지장이 될까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기자회견 직후 일부에서 '탄화수소를 발견하지 못한 점이 리스크'라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는 과거 시추했던 구조에서 유의미한 탄화수소를 찾지 못했음을 의미한다"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도출한 7개 유망구조는 향후 시추를 통해 탄화수소 부존여부 및 부존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브레우 고문의 이번 방문에 사의를 표한 안 장관은 "석유·가스 전량을 수입하는 우리나라 현실에서, 에너지안보 및 국민경제에 미치는 중요성 측면에서 이번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이 갖는 의미와 향후 계획을 국민에게 알릴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초청 배경을 밝혔다.

이어 "성공적인 탐사와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브레우 고문은 회사 전문성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거듭 "기존 석유개발 컨설팅 업체와는 달리 심해 탐사 기술분석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심해 분야 인력과 역량은 메이저 업체와 비교해도 경쟁력을 갖췄다"고 자부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