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가람, KPGA 선수권 이틀째 선두 유지…5년 만의 우승 도전

2위 그룹에 한 타 차…"'톱3' 유지해 최종일에 기회 만들겠다"
디펜딩 챔피언 최승빈 컷 탈락

[편집자주]

전가람(29)이 KPGA 선수권에서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KPGA 제공)
전가람(29)이 KPGA 선수권에서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KPGA 제공)

전가람(29)이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권(총상금 16억 원)에서 이틀째 선두를 유지했다.

전가람은 7일 경남 양산시 에이원 CC(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중간 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전가람은 옥태훈(26·금강주택), 이규민(24·우성종합건설), 김백준(23·팀 속초아이·이상 8언더파 134타) 등 공동 2위 그룹을 한 타 차로 따돌렸다.

첫날 공동선두였던 전가람은 2라운드에서 이대한(34·엘엔씨바이오)이 1오버파로 부진, 공동 5위로 미끄러지면서 단독선두가 됐다.

전가람은 KPGA 선수권 첫 우승을 노리게 됐다.

그는 2018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2019년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등에서 K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후 5년간 우승이 없었던 그는 KPGA 선수권에서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전가람은 경기 후 "지난주에 많은 경기를 해 체력적으로 힘들다"면서 "노보기 기록에 신경 쓰고 있었는데 6번홀(파3) 어프로치 실수로 보기가 나온 것이 아쉽다"고 했다.

이어 "KPGA 선수권에는 2016년부터 나왔는데 처음으로 컷 통과에 성공했다"면서 "1차 목표는 이뤘고, 주말에는 우천 등 변수에 대비하면서 플레이하겠다. 톱3를 유지해 최종 라운드에서 기회를 만들어보겠다"고 덧붙였다.

김백준은 이날 '데일리베스트'인 7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2위로 점프, 남은 이틀간 역전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14년 만에 KPGA 선수권에 출전한 베테랑 배상문(38·키움증권)은 이틀 연속 3언더파를 기록,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 공동 8위에 올랐다.

한편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디펜딩 챔피언' 최승빈(23·CJ)은 중간 합계 4오버파 146타 공동 110위로 컷 탈락했다.

KPGA투어 최다승 기록을 보유한 최상호(69)는 중간 합계 10오버파 152타로 컷 탈락하며 현역 마지막 대회를 마쳤다.

1977년 프로에 데뷔한 최상호는 통산 43승을 달성해 이 부문 1위에 올라있다. 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감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