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IA 김도영, 두산전서 시즌 16호 홈런…전구단 상대 '손맛'

2-3 뒤진 5회초 동점 솔로포 작렬

[편집자주]

KIA 타이거즈 김도영. /뉴스1 DB © News1 이광호 기자
KIA 타이거즈 김도영. /뉴스1 DB © News1 이광호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도영(21)이 2경기 연속 아치를 그리며 전구단 상대 홈런을 기록했다.

김도영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2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 2-3으로 뒤진 5회초 3번째 타석에서 솔로홈런을 작렬했다.

선두 타자로 등장한 김도영은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초구 볼을 지켜봤다. 이후 2구째 시속 148㎞짜리 몸쪽 높은 코스의 직구를 받아쳤고 타구는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홈런이 됐다. 비거리는 125m.

이 홈런으로 스코어는 3-3 동점이 됐다. 김도영은 전날(6일) 롯데 자이언츠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또 김도영은 전구단 상대 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에 이은 올 시즌 두 번째 기록이다.

시즌 16호 홈런을 기록한 김도영은 이 부문 리그 선두 최정(SSG 랜더스·18홈런)와의 격차를 2개 차로 좁혔다.

김도영의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KIA는 기세를 몰아 경기를 뒤집었다. 1사 후 최형우의 볼넷에 이어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3루타가 나와 4-3으로 역전했다.

현재 4-3으로 KIA가 리드한 채 6회가 진행 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