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韓, 국제노동기구 총회서 '3년 임기' 정이사국 선출…통산 6번째

정기 이사회서 예산·결산 등 주요 결정 사항 표결권 갖게돼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112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정부 측 정이사국에 선출됐다.

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ILO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오는 15일부터 3년의 임기가 시작되는 정부측 정이사국에 선출됐다.

노사정 3자 기구인 ILO 이사회는 28개국 정부, 노·사 대표 각 14명으로 이뤄진 정이사(56명)와 28개국 정부, 노·사 각 19명으로 이뤄진 부이사(66명)로 구성된다.

한국 정부의 ILO 정이사국 진출은 1991년 가입 이래 이번이 여섯 번째다. 2021년부터는 부이사국을 맡아왔다.

정이사국 매년 3·6·10월에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ILO의 예산·결산 및 주요 사업계획 수립, 사무총장 선출 등 주요 결정 사항의 표결권을 갖게된다. 부이사국은 이사회에 참석 및 발언을 할 수 있으나 표결권이 없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앞으로 이사회에서 노동시장 이중구조 대응, 노동약자 보호 등 ILO의 정책 결정에 아태지역 대표로 중추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