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바이든, 젤렌스키에 사과…"군사지원 늦어진 것 미안"

노르망디 80주년 기념식 계기 프랑스서 양자회담
"공화당서 붙잡은 탓…3100억원 추가 지원 서명"

[편집자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3.12.12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3.12.12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2억2500만 달러(약 3100억5000만 원)의 새로운 지원금을 약속하는 한편, 앞서 미국의 군사 지원이 지연됐던 데 대해 사과했다.

공개석상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파리의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두 사람이 대면한 것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워싱턴을 방문한 이후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날(6일)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 초청을 받은 것을 계기로 이날 만남을 갖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당신은 (러시아에) 고개를 숙이지 않았고 놀라운 방식으로 계속 싸우고 있다"며 "우리는 당신에게서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금 조달 측면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지 못했던 몇 주 동안을 사과한다"며 "우리의 매우 보수적인 의원들(공화당) 중 일부가 그것을 붙잡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마침내 그것을 해냈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요청한 608억 달러(약 83조 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추가 군사 지원안은 올해 4월 미국 의회에서 통과됐는데,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지원안 통과 요청을 한지 6개월 만의 일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전력망 재건을 돕기 위해 이날(7일) 2억2500만 달러의 추가 지원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이 우크라이나와 함께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미국의 군사·재정·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