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 러시아 겨냥 "적들 위협 증가로 핵무기 배치 늘려야 할 수도"

백악관 NSC 선임 국장 "러시아 핵 위협 허용할 수 없어"

[편집자주]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적들의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향후 몇 년 내 전략 핵무기 배치를 늘려야 하는 시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라나이 바디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선임 국장은 이날 군축협회 연설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무기 통제에 대한 '보다 경쟁력 있는 접근 방식'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는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를 정면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디 국장은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 지원을 억제하기 위해, 러시아의 핵 위협을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을 포함한 서방국가들의 우크라이나 지원이 강해지는 상황 속 핵에 대한 언급을 내놓은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5일 해외 통신사들을 대상으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서방은 러시아가 결코 핵을 안 쓸 것이라고 믿고 있는데, 만약 누군가의 행동이 우리 주권과 영토 보전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모든 수단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고, 이를 표면적으로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7일)에도 "우리는 핵무기를 가지고 장난을 치는 것이 아니다. 핵 교리(독트린)의 변화를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핵전쟁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없다. 언급조차 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