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英총리, 선거운동 위해 노르망디서 조기귀국…"사과드린다"

귀국해 英방송과 인터뷰…보수당 동료들까지 비판
노동당 키어 스타머, 젤렌스키와 만남 포착돼 대조

[편집자주]

리시 수낵 영국 총리. 2024.05.22 © AFP=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리시 수낵 영국 총리. 2024.05.22 © AFP=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리시 수낵 영국 총리(보수당)가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이 열린 프랑스를 방문했다가 선거운동을 위해 조기 귀국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수낵 총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 "프랑스에 더 오래 머무르지 않은 것은 실수였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전날(6일) 오마하 해변에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등이 참석한 본 기념식이 있었다.

수낵 총리는 그러나 노르망디 영국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영국 주최 추모식에만 참석하고 이후 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영국에서는 본 행사에 데이비드 캐머런 외무장관이 대신 참석했고 귀국한 수낵 총리는 영국 방송 ITV와 선거운동 목적의 인터뷰를 가졌다.

AFP는 "수낵 총리는 반대편으로부터 '완전한 직무유기'라고 비난받은 것은 물론 보수당 동료들로부터도 비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더구나 제1야당 노동당의 키어 스타머 대표가 오마하 해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젤렌스키 대통령과 만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수낵 총리와 더욱 대조를 이뤘다.

6일(현지시간) 노르망디 오마하 해변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서 영국 제1야당 키어 스타머 대표(오른쪽)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0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6일(현지시간) 노르망디 오마하 해변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서 영국 제1야당 키어 스타머 대표(오른쪽)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6.0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