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푸틴 "핵교리 변화 배제 않지만…현재 핵무기 안 필요해"(상보)

"핵무기 갖고 장난치는 것 아냐…다만 지금은 그럴 필요 없어"
"브릭스 국가들과의 결제 비중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

[편집자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중 에머슨 음낭가과 짐바브웨 대통령과 회담에 도착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중 에머슨 음낭가과 짐바브웨 대통령과 회담에 도착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우리는 유럽보다 더 많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핵전쟁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없다. 언급조차 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본회의에서 자신의 책사이자 정치학자인 세르게이 카라가노프와의 대담에서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및 그 대응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카라가노프는 푸틴 대통령을 향해 '우크라이나를 향해 핵 권총을 겨눠야 하느냐'고 질문했다. 카라가노프는 지난해 세계적 핵전쟁을 막기 위해 유럽에 대한 핵공격 필요성을 제시한 적이 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핵무기를 가지고 장난을 치는 것이 아니다"며 "핵 교리(독트린)의 변화를 배제하지 않는다"고 했다.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쥐어주고 러시아 본토를 타격할 수 있도록 승인해준 데 있어 푸틴 대통령은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핵실험을 할 수는 있지만 지금은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방을 공격할 장거리 무기를 다른 나라들에 공급할 권리가 있으나 아직 실행하지 않았다면서 "내일 무기를 공급하겠다"고 말할 순 없다고 했다. 일련의 움직임은 러시아와 서방 간 긴장 고조 수위를 다소 낮추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승리를 보장하기 위해 핵무기가 필요하지 않다"고도 말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참석자들을 향해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47개 정착촌이 해방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2024년 초부터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의 47개 마을을 점령했다는 뜻이다.

아울러 그는 "러시아에 우호적인 국가들이 세계 경제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기 때문에 (이들은) 우리에게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대상"이라며 "이미 우리 무역량의 4분의 3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신흥 경제국들인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를 거론하며 "이들 국가들의 통화로 이뤄지는 결제 비중을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달러와 유로 등 소위 독성 통화의 비중이 자국 무역 결제에서 절반으로 줄고 루블화의 비중이 크게 증가해 거의 40%에 달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