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준석 "국민의힘과 협력? 보수파탄 수괴 있는 한 어렵다…"

[편집자주]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2대 국회 첫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2대 국회 첫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있는 한 여당과 보조를 맞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7일 저녁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 하이킥'에서 여당이 개혁신당을 향해 손짓을 보내고 있다는 말에 "제가 정치입문할 때 황우여 대표(비대위원장)와 같이 비대위를 했다. 원래 그 어른은 존경하던 분이어서 그 어른하고는 각을 세우는 게 부담스럽다"고 한 뒤 "그런 개인적인 관계보다는 야당 의원으로서 지적할 건 지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진행자가 "이리 와라 같이 가자, 이렇게 초청한다면"이라고 묻자 이 의원은 "그건 불가능한 얘기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그 이유로 "저희가 범야권이긴 하지만 범보수권으로 봤을 때도 보수파탄의 수괴가 있는 한 그건 어려울 것 같다"라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수괴가) 누군지 말씀 안 드리겠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이 보수적 성향도 있지만 윤 대통령이 있는 한 여당과 손잡을 마음 없다는 말이다.

수괴라는 표현과 관련해 이 대표는 "박정훈 대령도 항명수괴라고 하는 등 수괴라는 단어가 참 가볍게 쓰이기 때문에 그냥 써봤다"며 채 상병 특검법을 거부한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

군 검찰은 전 해병대 수사단장 박 대령을 집단항명 수괴죄로 입건한 뒤 비판 여론이 쏟아지자 항명죄, 상관모욕죄로 재판에 넘겼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