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축구 U21 선발팀, 프랑스 국제친선대회서 3연패…프랑스에 0-1 석패

11일 멕시코와 3차전

[편집자주]

프랑스에 아쉽게 패한 21세 이하(U21) 대표팀의 정성우.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 조직위 제공)
프랑스에 아쉽게 패한 21세 이하(U21) 대표팀의 정성우.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 조직위 제공)


한국 축구 21세 이하(U21) 선발팀이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 세 번째 경기에서 프랑스에 아쉽게 졌다.

최재영(선문대)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8일(한국시간) 프랑스 오바뉴에서 열린 대회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프랑스에 0-1로 패했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0-2패), 코트디부아르(1-2패)에 연달아 졌던 한국은 3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11일 멕시코를 상대한다.

한국은 전반 중반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내줬으나 골키퍼 김동화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전반 39분 프랑스의 알란 비르지니우스에게 실점하며 전반을 0-1로 마쳤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백지웅, 류승완 등을 투입,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주도권을 쥐었으나 끝내 만회 골을 넣는데 실패, 3연패를 떠안았다.

'툴롱컵'으로 국내에 알려진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에 올해는 한국을 포함한 10개 국가의 20세에서 23세 이하 팀들이 출전했다.

2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결승에 올라 우승을 다툰다. 다른 팀들은 순위 결정전을 갖는다.

대한축구협회는 프로 선수와 대학 선수들로 멤버를 꾸려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B조에는 일본,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파나마가 경쟁을 펼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