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화영 유죄면 이재명 유죄"…與, 대북송금 판결에 李 겨냥 '총공세'

한동훈 "형사피고인 대통령되면 재판 중단될까"
"李, 정황 모를 수 없어…무죄 받는것 어려울 듯"

[편집자주]

이화영 경기도 연정부지사가 10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공식 취임했다.(경기도 제공)2018.7.10/뉴스1 © News1 진현권 기자
이화영 경기도 연정부지사가 10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공식 취임했다.(경기도 제공)2018.7.10/뉴스1 © News1 진현권 기자

국민의힘은 8일 쌍방울 대북 송금·뇌물 수수 혐의를 받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전날 1심에서 징역 9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수사를 촉구하면서 총공세에 나섰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가 스스로 여의도 대통령으로 군림하며 힘자랑을 해도 조여드는 수사와 재판을 모두 피할 수 없다"며 "다시 시작된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우리 국회와 대한민국의 리스크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번 판결로 경기도의 대북사업은 '이재명 대권 프로젝트'의 일환이었음이 분명해지고 있다"며 "검찰은 이 대표를 윗선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했지만, 야당은 특검과 검사 탄핵까지 꺼내 들며 진실을 덮을 궁리만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다음 방탄 전략은 법사위원장을 차지해서 특검법으로 검찰의 사건을 강탈하겠다는 것"이라며 "국회법을 무시해 가며 법사위 사수에 악착같이 목을 맸는지 알만하다"고 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 범죄로 재판받던 형사피고인이 대통령이 된 경우, 그 형사재판이 중단되는 걸까요"라고 썼다.

한 전 위원장은 "지금까지는 현실 세계와 거리가 먼 학술적 논의일 뿐이지만, 거대 야당에서 어떻게든 재판을 지연시켜 형사피고인을 대통령 만들어 보려 하는 초현실적인 상황에서는 중요한 국가적 이슈가 될 거라 생각한다"라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김기현 의원도 "어제 재판이 끝나고 난 뒤 보인 이 전 부지사 변호인들의 오만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한 변호인은 기자들 앞에서 사법부 비난을 늘어놓고, '선배님께 가슴이 아프다'며 눈물을 흘렸는데, 마치 마피아 하수인이 두목을 보호하지 못한 것을 용서해 달라고 사죄하는 듯한 모습이었다"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진실을 이기는 거짓은 없다. 진실을 이기는 권력도 없다"며 "법치를 조롱하고 모욕하며 오로지 사리사욕, 권력만 탐닉하는 세력에게 법의 엄중함을 보여주어야 한다. 마피아가 설치는 나라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 전 지사가 유죄라면 이재명 대표 역시 필연적으로 유죄다. 경기지사로서 당시 정황을 모를 수 없다"며 "민주당이 사법 사보타주를 해도, 이 대표가 무죄를 받는 것은 친칠라가 바늘구멍을 통과하기보다 어려울 듯하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재판부는 이 전 부지사에 대해 '수사부터 재판까지 반성하지 않고 비합리적인 변명으로 부인하고 있다. 엄중한 처벌 불가피하다'고 했다. 이런 판결이 이 대표에게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제1야당 대표가 이런 기록을 남긴다면, 이것은 정치인 개인은 물론 한국 정치에도 부끄러운 일"이라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