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의협, 20일 총파업으로 기운 듯…오늘 투표 결과 발표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 결의에 고무…투표율 역대 최대인 55%
한덕수 총리 '의료개혁 및 의료계 집단행동 브리핑' 예정

[편집자주]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든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든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3만명의 의사를 회원으로 둔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0일 전면 휴진(총파업)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행될 경우 2000년, 2014년, 2020년 이후 4번째 전면 휴진이다.

의협은 대정부 투쟁 지지, 단체행동 참여 여부를 묻는 투표 결과와 향후 계획을 9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 지하1층 대강당에서 열릴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거쳐 선언할 예정이다. 총파업 디데이로 잡은 20일 의사 회원들의 휴진을 독려하고, 궐기대회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일은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무기한 전면 휴진을 예고한 17일과 같은 주에 있다. 이에 대해 채동영 의협 홍보이사 겸 부대변인은 뉴스1에 "검토 중이었으나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휴진하기 때문에 의협도 발을 맞추는 게 맞지 않겠느냐는 내부 분위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오후 5시부터 시작해 8일 0시 마감한 의협의 휴진 찬반 투표에서는 투표 인원 12만9200명 중 7만800명이 참여해 54.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의협은 2014년과 2020년 집단행동에 대한 투표보다 투표율이 높다며 "의료농단 저지에 대한 회원들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의협은 전국의사대표자대회 개최 취지에 대해 "정부의 일방적이고 불합리한 의대정원 증원으로 촉발된 의료농단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위한 의료계 결집"이라고 소개했다.

의협은 "이번 대표자대회는 범의료계 투쟁의 시작이며 이후 정부의 입장 변화에 따라 상응하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먼저 전체 휴진을 결의한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대표자대회는 물론 궐기대회 개최 등 의협의 투쟁 동력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의 휴진 결정과 의협 회원들의 투표 참여가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의대에 이어 다른 의대 교수 단체에서도 "전면 휴진에 나서자"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전국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도 지난 7일 총회를 진행한 뒤 "9일 발표될 의협의 집단행동 방침에 따를 것"이라면서 "서울의대 비대위의 전면 휴진 결의에 깊이 공감하고 지지하며 다른 대학들도 향후 행동 방향에 대해 자체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다만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의사로서 첫 번째 의무는 환자 진료"라며 "집단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는 "생명권을 박탈하는 비인도적 결정"이라며 "환자를 버리고 떠난 의사들의 주장은 정통성과 정당성을 잃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지난달 28~29일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85.6%는 "집단행동을 하는 전공의와 의대 교수들이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의사 집단행동을 존중하고 지지한다는 대답은 12%에 그쳤다. 이를 근거로 노조는 "의사단체들은 더 이상 의대 증원 백지화를 내세워 의료개혁을 위한 대화를 거부하지 말고, 대화에 참여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처럼 국민 여론도 의료계에 우호적이지 않은 데다 정부가 최근 전공의의 사직서를 수리하고 복귀 시 행정처분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터라 의대 교수와 개원의 등이 집단행동에 얼마나 참여할지, 이들의 행동이 어떤 파급력을 줄지는 미지수다.

앞서 의대 교수들은 이번 사태에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실제 병원과 대학을 떠난 경우는 거의 없었고 여러 차례 휴진 계획을 내놓고도 환자 곁을 지켰다. 동네 병의원의 휴진 참여가 어떨지 또한 불투명하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의료개혁 및 의료계 집단행동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전공의들이 복귀한다면 최대한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로 집단행동 자제를 거듭 요청할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