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노르웨이 국부펀드, 주주총회서 머스크 연봉 패키지 반대

올초 델라웨어 법원 머스크 연봉 계약 무효 판결

[편집자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버리힐스에서 열린 2024 밀큰 컨퍼런스 글로벌 세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5.0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버리힐스에서 열린 2024 밀큰 컨퍼런스 글로벌 세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5.0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1조7000억달러의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테슬라는 이끄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560억달러 연봉 계약에 대한 비준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올해 초 델라웨어 판사가 머스크 연봉계약이 무효라고 판결한 이후 이와 관련해 오는 13일로 예정된 주주 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것이다. 로이터 LSEG 데이터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테슬라의 8대 주주다.

머스크는 2018년 미국 기어 최고경영자(CEO)로는 최고액으로 사실상 완전 성과급인 연봉 계약을 맺었지만 올초 계약이 무효라는 법원 판단이 내려졌다.

머스크에게 주어진 연봉이 주주들에게 불공평하고 헤아릴 수 없는 액수라는 지적이다. 이에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2018년 연봉 계약이 시작된 이후 머스크의 리더십 아래 창출된 가치가 상당하다"고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르웨이 국부펀드를 운영하는 노르웨이 은행투자관리(NBIM)는 "총 보상금 규모, 성과 조건, 지분희석, 핵심적 인물의 리스크 관리 부족에 대해 여전히 우려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지난 2018년에도 머스크 연봉패키지를 반대했다. NBIM은 머스크 보상 패키지와 관련해 "테슬라와 건설적 대화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르웨이 국부펀드 자료에 따르면 이 펀드가 보유한 테슬라 지분은 0.98%로 77억달러(약10조6000억원)에 해당하며 과도한 CEO 보상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견지해왔다.

지난해에는 미국에서 2000만달러 넘는 연봉의 절반 이상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며 주주를 위한 장기적 가치창출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