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케이윌, 8㎏ 감량 후 컴백…"사랑은 희생" 깊은 울림

유튜브 '핑계고' 8일 공개

[편집자주]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가수 케이윌이 '뜬뜬'에서 사랑을 정의하며 깊은 울림을 줬다.

케이윌은 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뜬뜬'의 '핑계고'에 출연해 사랑부터 새 앨범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케이윌은 복귀 준비로 지난 출연 때 보다 8㎏ 감량한 모습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12부 리그의 사랑 이야기'에 의외의 선수로 등장한 케이윌은 "사랑하는데 무슨 리그가 필요하냐", "아침 9시의 사랑은 막장 드라마" 등의 명언을 남기며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 양세형, 유병재를 놀라게 했다.

특히 케이윌은 "내가 생각하는 사랑은 '그럼에도 불구하고'이다, 어느 정도 희생이 들어가기 때문"이라고 말해 울림을 줬다.

케이윌은 '학창 시절에 고백을 받아봤느냐'라는 질문에 "고등학교 때 여자 2반, 남자 1반씩 수학여행을 갔다. 노래로 어필에 성공했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케이윌은 "나는 주변 모든 사람에게 친절한 타입은 아니다. 한 사람에게만 따뜻해서 은근히 어필이 되는 스타일"이라고 자신의 장점을 설명했다.

케이윌은 '이성을 사로잡는 나만의 노래'를 묻자 새 앨범을 소개했다. 케이윌은 신보 '올 더 웨이'(All The Way)의 타이틀곡 '내게 어울릴 이별 노래가 없어'를 소개하며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참여하고 작사가 김이나가 가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또 임시로 피지컬 앨범을 만들어 가는 등 케이윌은 토크 사이사이 복귀 홍보에 진심인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케이윌의 일곱 번째 미니 앨범 '올 더 웨이'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