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결승선 10m 남기고…'김칫국 세리머니'하다 메달 놓친 경보 선수

스페인 가르시아-카로, 유럽육상대회 여자 경보 20㎞서 동메달 놓쳐
우크라이나 올리아노브스키, 끝까지 포기 안하며 동메달 획득

[편집자주]

우크라이나 류드밀라 올리아노브스카(31·우크라이나)가 7일 열린 유럽육상선수권대회 여자 경보 20km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우크라이나 류드밀라 올리아노브스카(31·우크라이나)가 7일 열린 유럽육상선수권대회 여자 경보 20km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육상 경보 경기에서 세리머니를 일찍 해버린 탓에 메달을 놓치는 일이 발생했다.

라우라 가르시아-카로(29·스페인)는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2024 유럽육상선수권대회 여자 경보 20㎞ 결선에서 결승선 약 10m를 앞두고 3위를 확신, 세리머니를 시작했다.

그는 미소를 숨기지 못한 채 스페인 국기를 목에 두르고 허공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그러나 가르시아-카로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그의 뒤를 바짝 추격하던 류드밀라 올리아노브스카(31·우크라이나)가 포기하지 않고 속력을 높여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가르시아-카로의 얼굴에 공포감이 가득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 했다.

결국 가르시아-카로는 1시간 28분 48초로 4위를 했고 3위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올리아노브스카가 차지했다. 올리아노브스키의 기록도 1시간 28분 48초였지만 그는 가르시아-카로보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눈앞에서 동메달을 놓친 가르시아-카로는 "정말 실망스럽다"며 "정신적인 회복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반면 극적으로 동메달을 따낸 올리아노브스카는 "여전히 전쟁을 치르는 조국 우크라이나를 위해 꼭 메달을 따고 싶었다. 그것이 마지막까지 힘을 낸 이유”라며 "5살짜리 아들이 우크라이나에서 나를 기다린다"고 말해 관중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한편 1,2위는 이탈리아의 안토넬라 팔미사모(1시간28분8초)와 발렌티나 트라플레티(1시간 28분 37초)가 각각 차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