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윤 대통령, 내일 올해 첫 순방…투르크·카자흐·우즈벡 국빈방문

178일만의 해외 일정 재개…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 등 주요 의제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5박 7일 일정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길에 오른다. 핵심 광물 등이 매장돼 있는 중앙아시아 전략지역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투르크메니스탄(10~11일), 카자흐스탄(11~13일), 우즈베키스탄(13~15일)을 방문한다.

윤 대통령의 올해 첫 순방이자, 지난해 12월15일 네덜란드 순방 이후 178일 만의 해외 방문 일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들 3개 국가를 방문해 각각 정상회담과 MOU(양해각서) 서명식을 한다. 

윤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과는 교역 규모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에 방점을,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을 주요 의제로 올릴 예정이다. 

또한 이들 3개국에서 각각 현지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과 현지 기업을 초청하는 비즈니스 포럼도 개최한다.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을 계기로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아세안 연대 구상을 잇는 중앙아시아 특화 외교 전략인 한-중앙아시아 K-실크로드 협력 구상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총선 이후 굵직한 국제 행사를 잇달아 개최하면서 외교에 힘을 더욱 싣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말 한·중·일 정상회의에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정상회의, 6월에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런 고위급 행사는 오랜 조율을 거친 장기 프로젝트로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총선 패배 이후 연일 하향 곡선을 그리는 지지율과 남은 3년 임기를 여소야대 상황에서 보내야 하는 윤 대통령은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 외치에 좀 더 힘을 실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윤 대통령의 외치 중심 정책을 어느 정도 성과를 드러내고 있다. 

UAE와 정상회담에서는 300억 달러 투자 약속을 재확인하고 아랍 국가와는 최초로 포괄적경제동반자 협정을 체결했다. 또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3국이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가 한·중·일 공동 이익이자 책임임을 재확인했다. 

아프리카 대륙 48개국과 진행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는 상호 호혜적 경제협력 관계 구축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기존 미국 등 강대국 중심의 외교 정책에서 한국이 중심이 되는 다자 외교의 첫발을 디뎠다는 평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