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어느덧 5연승' 이승엽 감독 "하위 타선 이유찬·조수행 활약 덕분에 승리"

KIA에 9-8 역전승

[편집자주]

두산 이승엽 감독이 8일 KIA와의 경기에서 승리 후 이유찬과 조수행을 칭찬했다. /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두산 이승엽 감독이 8일 KIA와의 경기에서 승리 후 이유찬과 조수행을 칭찬했다. /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두산 베어스가 선발 투수 조기 강판이라는 악재 속에서도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KIA 타이거즈에 짜릿한 한 점 차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IA와 경기에서 9-8로 승리했다.

선발 김유성이 1회에만 2점을 내주며 조기 강판당했지만,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역전승을 거뒀다.

특히 하위 타순에 배치된 이유찬과 조수행은 4회 1-5로 지고 있던 상황에서 연속 적시타를 쳐 역전의 물꼬를 텄다.

이들은 7-6으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고 있던 7회 2사 만루에서도 나란히 적시타를 쳤다.

이승엽 감독은 이들의 공을 놓치지 않았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선발투수가 일찍 내려가면서 힘든 경기가 예상됐는데, 모두가 포기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며 "4회 이유찬과 조수행의 연속 적시타로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찬과 조수행은 7회에도 나란히 적시타를 쳤다. 최근 각자의 위치에서 너무 잘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끝으로 "연이틀 만원 관중이 야구장을 찾아주셨는데 열띤 응원 덕분에 선수들이 힘을 받아 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