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언주 "액트지오, 석유공사 돈으로 체납해결한 듯…세금도 못낸 회사를 어찌"

[편집자주]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포항 영일만 일대 석유·가스전 매장 가능성을 확인해 준 미국 심해 기술평가 전문기업 '액트지오' 신뢰성에 의문을 나타냈다.

액트지오가 세계적인 평가회사라면 고객층과 매출액도 상당할 것인데 어찌 돈이 없어 영업세도 못 낼 지경이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국회를 열어 따져볼 문제, 국정조사감이라는 것.  

정유회사 임원 출신인 이 의원은 9일 SNS를 통해 "석유공사가 액트지오의 4년간 체납은 확인했지만 계약은 문제없었다고 하는데 이게 무슨 헛소리냐"고 혀를 찼다.

이는 석유공사가 법인자격도 없는 액트지오와 계약을 맺었다는 지적과 관련 있다.

석유공사는 △ 액트지오가 2019년 1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영업세를 못 내 '법인 자격 박탈'(forfeits the charter, certificate or registration of the taxable entity) 상태였다 △ 석유공사가 액트지오에 분석을 맡긴 2023년 2월 역시 법인 등록 말소 상태였다는 보도와 관련해 "지난해 3월 체납 세금을 완납하면서 모든 행위 능력이 회복됐다"고 해명에 나섰다.

또 석유공사는 "법인 영업세 체납으로 법인 행위능력 일부가 제한됐지만 법인격은 유지된 상태여서 2023년 2월 체결한 용역 계약은 법적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의원은 "석유공사가 준 돈으로 체납을 해결하고 자격이 살아난 모양이다"고 판단했다.

이어 이 의원은 "액트지오가 가이아나유전 등 쟁쟁한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여러 회사와 계약을 했다는데 어찌 세금도 못 냈고 매출이 3000만 원밖에 안 되었나"며 "석유공사는 4년간 세금도 못 낸 회사를 뭘 믿고 국민혈세 수천억 원, 수조를 투입해서 일을 추진하려는가"고 지적했다.

이에 이 의원은 "탐사회사가 이 회사 말고도 규모도 크고 신용도 좋은 회사가 많은데 석유공사가 굳이 이 회사를 고집해 계약한 이유가 석연찮다"며 "국회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해 봐야겠다"고 별렀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시추가 아니라 국정조사를 해야 할 판이다"고 가만있을 순 없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