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통령실, 北 오물풍선 살포에 9일 오전 NSC 개최

북, 8일 오후 오물풍선 엿새 만에 추가 살포

[편집자주]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은 9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하고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 대응에 나선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NSC를 통해 전날 북한이 엿새 만에 오물풍선 살포를 감행한 것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8일 오후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추정)을 다시 부양하고 있다"라며 "현재 풍향이 남서풍으로 경기북부에서 동쪽지역으로 이동 중에 있으며 야간 중 풍향이 북서풍 계열로 예보돼 있어 남쪽 방향으로 이동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일 국방성 담화를 통해 오물풍선 살포 중단을 선언하면서 남측에서 대북전단이 살포된다면 오물풍선 살포를 재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6일부터 남측 민간단체들은 대북전단, 남측 가수들의 노래 및 영상이 담긴 USB, 쌀 등을 북한으로 날려보냈다. 

정부는 오물풍선을 비롯한 북한의 잇단 도발에 지난 3일 NSC 실무조정회의를 개최, 9·19 군사합의 전체 효력을 정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4일 국무회의에서 9·19 군사합의 전부 효력정지안을 의결했고, 같은 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재가했다.

정부는 앞선 NSC에서 "북한이 도발을 지속할 경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추가적으로 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이 또 발생한 만큼 대북 확성기 재개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