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대병원 17일부터 휴진 선포…서울대 교수들 "집단 휴진 자제해야"

"환자에게 큰 피해…교수들이 진료 현장 지켜야 의료 개혁도 가능"

[편집자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대 교수들이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는 서울대병원 의대 교수들에게 집단 휴진 자제를 호소했다.

서울대학교교수회는 9일 오전 전체 교수들에게 보낸 의견문에서 "의과 대학 정원 증원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한 의대 교수들의 식견을 존중하고 지지한다"면서도 "환자에게 큰 피해를 주는 집단 휴진은 의료인으로서 지켜온 원칙과 노력을 수포로 돌릴 수 있어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계의 강경한 조치는 다른 한쪽의 극단적 대응을 초래할 비민주적 위험성도 있다"며 "의대 교수들이 진료 현장을 지키고 교수회와 의료 및 교육 정책 문제점을 지적해야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의료시스템을 개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울대는 대한민국 고등 교육의 상징적 존재로 특별한 공적 책무를 가지고 있다"며 "교수회는 전공의와 학생이 돌아올 수 있게 힘을 보태고 의대 증원 등을 포함한 의료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