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외국인 투자자, 5월 국내 주식 1.5조원 사들였다…7개월 연속 순매수

코스피 1조3670억원·코스닥 1610억원 순매수
채권 투자도 1조4760억원…2개월 연속 순투자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상장 주식을 1조5290억 원을 사 들여 7개월 연속 순매수 추세가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4년 5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5290억 원을 순매수해 791조3100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29.1% 수준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코스피 시장에서 1조3670억 원, 코스닥시장에서 1610억 원을 순매수했다.

보유 규모는 미국이 315조9690억 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39.9%를 차지했다. 이어 △영국 75조9050억 원(9.6%) △싱가포르 62조9850억 원(8%) △룩셈부르크 45조4120억 원(5.7%) 등으로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미국 2조4490억 원 △영국 1조4190억 원 △프랑스 3500억 원 등에서 순매수했다. 싱가포르, 케이맨제도, 네덜란드는 각각 1조2610억 원, 3830억 원, 2910억 원 등으로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상장채권 1조4760억 원을 순투자 해 2개월 연속 순투자가 지속됐다.

5월 말 기준 외국인은 251조 원 규모의 채권을 보유했다. 아시아(7000억 원), 미주(5000억 원), 유럽(4000억 원) 등에서 순투자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117조9000억 원(47%), 유럽 73조7000억 원(29.3%) 등이었다.

종류별로는 국채를 20조 원을 순투자했으며, 통안채는 4000억 원 순회수했다. 이에 5월 말 기준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채 228조1000억 원(90.9%), 특수채 22조7000억 원(9.1%)를 보유하고 있다.

잔존만기별로는 잔존만기 5년 이상(1조5000억 원), 1~5년 미만(2조1000억 원) 채권에서 순투자했고, 1년 미만은 2조1000억 원을 채권에서 순회수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