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D 김하성, 애리조나전 첫 타석서 3점 홈런…연이틀 아치로 시즌 9호

1-0에서 달아나는 스리런…시즌 첫 이틀 연속 홈런

[편집자주]

김하성(29)이 연이틀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 AFP=뉴스1
김하성(29)이 연이틀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 AFP=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9)이 연이틀 홈런포로 물오른 타격감을 뽐냈다.

김하성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 2회말 첫 번째 타석에서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샌디에이고는 2회말 무사 1, 2루 찬스를 잡은 뒤 잭슨 메릴의 타석에서 상대 실책에 힘입어 선취점을 뽑았다.

계속된 무사 1,3루에서 김하성이 첫 타석을 맞이했다. 애리조나 선발 라인 넬슨을 상대한 김하성은, 노볼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시속 94.3마일(약 151.7㎞)짜리 몸쪽 직구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홈런 비거리는 389피트(약 118.5m), 타구 속도는 시속 103.8마일(약 167㎞)이었다.

전날 경기에서도 솔로포를 기록했던 김하성은 연이틀 '손맛'을 보며 감각을 끌어올렸다. 김하성이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때린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이 홈런으로 김하성은 시즌 9호째를 기록했는데, 3점홈런만 4개째 기록했다. 3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엔 한 개만을 남겨뒀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홈런으로 4-0까지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현재 3회가 진행 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