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합참 "北 오물풍선 330여개 살포…서풍 타고 80여개 낙하"(종합)

"분석 결과 안전 위해 물질은 없어"
"북한으로도 날아가…효쥴 좋지 않아"

[편집자주]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부터 9일 오전 10시까지 330여개의 오물풍선을 띄웠다. 이 중 80여 개가 낙하했다. 다만 안전에 위해가 되는 물질은 없었으며, 현재 공중 떠 있는 풍선은 식별되지 않았다. 사진은 이날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부터 9일 오전 10시까지 330여개의 오물풍선을 띄웠다. 이 중 80여 개가 낙하했다. 다만 안전에 위해가 되는 물질은 없었으며, 현재 공중 떠 있는 풍선은 식별되지 않았다. 사진은 이날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북한이 지난 8일부터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날려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이 8~9일간 식별돼 우리 군은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조치 중"이라며 "9일 오전 10시까지 북한측은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띄운 것으로 식별됐다"라고 밝혔다.

합참은 "현재 공중에서 식별되고 있는 것은 없고, 현재까지 우리 지역에 낙하된 것은 80여 개"라며 "내용물에 전단이나 거름 종류의 오물은 없었고, 종이와 비닐, 플라스틱 등의 쓰레기가 있으며 분석 결과 안전에 위해되는 물질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북한 오물풍선은 서풍 계열 바람의 영향으로 주로 경기 북부와 서울, 강원 북부에서 관측됐다. 충청도와 경상도 이남 지역에서는 오물풍선이 발견되지 않았다. 

합참은 "오물풍선은 동해에도 수 개 낙하했고, 북한 지역으로 간 것도 있고, 우리 측에는 관측 범위를 벗어난 뒤 산악 지역과 바다에 떨어진 것도 다수일 것으로 추정한다"라며 "오물풍선이 80여 개가 낙하한 것으로 봐서 효율은 좋지 않다고 본다"라고 평가했다.

합참은 이어 "우리 군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며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조치 중"이라며 "북한의 추가 오물풍선 부양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부터 9일 오전 10시까지 330여개의 오물풍선을 띄웠다. 이 중 80여 개가 낙하했다. 다만 안전에 위해가 되는 물질은 없었으며, 현재 공중 떠 있는 풍선은 식별되지 않았다. 사진은 서울 중랑구 신내동 도로변에 떨어진 오물풍선 내용물.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부터 9일 오전 10시까지 330여개의 오물풍선을 띄웠다. 이 중 80여 개가 낙하했다. 다만 안전에 위해가 되는 물질은 없었으며, 현재 공중 떠 있는 풍선은 식별되지 않았다. 사진은 서울 중랑구 신내동 도로변에 떨어진 오물풍선 내용물.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합참은 또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기 바라며,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현재는 북서풍이 불고 있으며 이날 늦은 오후에는 남서풍으로 바뀐다고 예보돼 있다. 합참은 전날 북풍이 부는 시간대가 아닌데도 북한이 오물풍선을 날린 이유에 대해 "분석이 필요하다"라고 답했다.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와 관련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일요일인 이날 전군에 '출근해 정상일과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오물풍선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국방부와 전군 차원의 대비태세와 작전기강 확립이 긴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장호진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북한 오물풍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이 북한 오물풍선에 대응해 NSC를 가동한 것은 지난 2일 이후 7일 만이다.

앞서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을 이유로 지난달 28일~29일, 이달 1일~2일 총 1000여개의 대남 오물풍선을 살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