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상생협력 맞손' 하나은행-한국관세사회, 주거래은행 업무협약 체결

체계적인 자금관리·상생발전 위한 협력체계 구축

[편집자주]

이승열 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정재열 한국관세사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은행 제공)
이승열 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정재열 한국관세사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한국관세사회와 상생협력을 위한 주거래은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주거래은행 협약으로 향후 4년간 한국관세사회 자금관리를 맡게됐다. 다양한 분야에서의 공동 사업 발굴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하나은행은 먼저 관세사회 내 통합자금관리시스템(CMS) 도입 및 ERP 데이터를 연계해 보다 효율적인 자금업무를 지원한다. 관세사회 홈페이지 내 '하나은행 모바일 브랜치'를 제공해 디지털 금융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관세사회와 관세사 및 관세사무소 직원들을 위한 금융서비스 제공 △금융수수료 면제 △환율 우대 △신용대출, 적립식 상품의 금리 우대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 혜택을 제공한다.

또 관세사회 및 전국 지부별 전담 영업점을 지정해 간편하고 신속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관세사회 거래 법인에도 보증서 대출 보증료 지원 및 각종 외국환 수수료 우대 등 다각적인 금융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전국 2300여 명의 관세사와 6000여 명에 달하는 관세사무소 임직원에게 맞춤형 금융상품 및 다양한 부가서비스 혜택을 제공해 관세사회 소속 임직원들의 자부심 고취 및 금융서비스 편의성이 제고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열 하나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관세사회와 관세사 및 관세사무소 임직원들이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금융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하나은행은 한국관세사회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업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관세사회는 지난 1976년 창립한 이래 주로 공항만과 공단지역에서 관세사직무를 수행하는 무역 전문가 단체다. 전국 약 2300여명의 관세사 회원으로 구성돼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