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대병원장 '휴진 불허'에…교수들 "다른 방법 있나, 힘 실어달라"

"정의로운 길 앞장서 당당히 매맞는 모습 보여달라" 호소

[편집자주]

강희경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실 레드팀께 :
강희경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실 레드팀께 : "의료개혁, 이대로 좋습니까"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24.5.2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대병원장이 소속 의대 교수들의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서울의대 교수들이 "휴진 결정에 힘을 실어달라. 전체 휴진이라는 극단적인 선택 외에 남아있는 방법이 어떤 게 있는가"라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9일 '존경하는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 원장님께'라는 글을 통해 "교수들의 뜻에 부디 힘을 실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정부가 전공의에게 내린 행정처분을 완전히 취소하지 않으면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 이외 무기한 전체 휴진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김영태 병원장은 지난 7일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 결정을 거둬달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비대위는 "병원 기능 정상화를 통해 국민 건강권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해서는 많은 전공의의 복귀가 반드시 필요하다. 향후 처분의 우려가 남아있음에도 젊은 의사들이 돌아올 거라고 정말 기대하냐"고 재차 반문했다.

비대위는 "행정명령 전면 취소로 처분 우려를 근본적으로 제거하기 위한 교수의 결의가, 복귀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을 만족시키려는 몸부림임을 원장께서도 알고 계시리라 믿는다"며 "수만명의 생계가 걸려있는 병원이 정상화되도록 교수들의 뜻에 부디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또 "비대위의 전체 휴진 결의에 걱정이 많으신 것을 잘 알고 있으나 이는 교수들이 병원을 떠나겠다는 게 아니며 희귀, 중증 환자와 암 환자들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치도록 방관하겠다는 건 더더욱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17일부터 외래 진료를 중단하고 정규 수술 등을 조정하겠으나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부서 진료는 강화한다는 방침을 거듭 언급했다. 이어 "이유를 막론하고 불편과 우려를 끼쳐 죄송하다. 빠른 시일 내에 휴진을 멈추고 다시 진료실에서 만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통해 드러난 그간의 비정상적인 진료 형태를 유지하면서 상황이 나아지기만을 기대하지 말고, 바람직한 의료체계를 실천함으로써 전공의와 의대생이 복귀할 조건을 만들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비대위는 "우리나라 전체 의료 시스템이 발전하고 제자들이 이끌어갈 올바른 의료 체계의 초석이 세워질 수 있도록, 정의로운 길에 앞장서서 당당히 매를 맞는 모습을 보여달라"면서 "교수들이 뒤따르겠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