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 총리 "서울대병원 전체휴진·의협 총파업 깊은 유감"(2보)

정부서울청사서 의료개혁 대국민 브리핑
"강경한 주장에 신뢰 무너져선 안 돼"

[편집자주]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 국무총리,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2024.6.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 국무총리,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방기선 국무조정실장. 2024.6.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의료계에서 또다시 집단행동을 예고한 것에 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브리핑을 열고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가 무기한 전체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의사협회가 오늘 총파업 선언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이러한 행동은 비상진료체계에 큰 부담일 뿐 아니라 사회 전체에 깊은 상흔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료계와 환자들이 수십 년에 걸쳐 쌓은 사회적 신뢰가 몇몇 분들의 강경한 주장으로 한순간에 무너져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총파업과 전체휴진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의료계를 설득하겠다"며 "의료공백 최소화에 전력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 총리는 "의사 중에서도 침묵하는 다수는 불법 집단행동에 동의하지 않으실 줄로 안다"며 "국민과 환자는 이분들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분들에게 우리 모두가 따뜻한 박수를 보냈으면 한다"며 "갈등을 키우는 대신 현장을 선택하는 분들에게 '당신의 길이 옳다'는 확신을 드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