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위성 발사 실패 후 美 비난…"우주공간도 전쟁터로"

美 우주 개발 활동 관련 하나하나 언급…"우주 군사화에 광분"
北, 자신들의 위성 발사 '명분 쌓기'와 '정당성' 주장 의도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해 쏘아올린 만리경 1호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해 쏘아올린 만리경 1호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지난달 올해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한 북한이 미국의 우주 활동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추후 자신들의 위성 발사를 위한 명분을 쌓고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자 '우주공간까지 전장터로 만들려고 날뛰는 호전광들' 제하 기사를 통해 "미국이 우주군사화책동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라면서 "지구상에 침략과 살육의 난무장을 펼쳐놓은 것도 모자라 우주까지 전장터로 만들려 하는 미국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고 있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지난 2월 반데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개최한 국제 우주 상황 조치 연합연습인 '글로벌 센티널'에 대해 "우주전쟁을 가상한 훈련을 진행했다"라고 비난했다.

또 "지난 4월 미국은 이른바 궤도 위에서의 공격에 대응하는 능력을 검증한다는 명목으로 군사 연습 전망을 발표했으며, 저들의 우주비행기구나 위성에 '적국의 위성'이 접근해 '예상치 않은 공격'을 가하는 경우 그에 대응하는 능력을 키운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궤변이며 미국이 다른 나라의 우주비행 물체들에 접근해 충돌 위험을 조성하려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이 우주 군사동맹 체계를 강화하고 군수와 민수 분야의 협동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상업용'의 간판을 내건 위성들을 정탐 행위에 대대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미 국가정찰국은 어느 한 회사와 비밀계약을 맺고 새로운 정찰위성망 구축 계획을 맹렬히 추진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또 지난 5월 러시아가 제안한 '우주 군비 경쟁 금지 결의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과 서방의 반대로 부결된 것도 언급했다.

신문은 이날 미국의 우주 활동과 관련한 행보를 세세하게 짚으면서 이를 주시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미국은 철면피하게 '우주 평화론'을 운운하면서 다른 나라들을 모함하는 흑색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우주 안전과 세계의 전략적 안정에 엄중한 위험을 조성한 미국이 다른 나라들을 걸고 드는 것이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망동"이라고 비아냥거렸다.

북한의 이번 주장은 추후 북한이 진행할 위성 발사에 대한 명분을 쌓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앞서 올해에만 위성 3기를 발사하겠다고 천명했지만, 현재까지 1기도 성공하지 못한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올해 첫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으나 비행 중 엔진 1단의 비정상 작동으로 실패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3차 발사 만에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 발사에 성공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위성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달 위성 발사 실패 직후 국방과학원을 찾아 "군사정찰위성 보유는 미국의 군사적 준동과 갖은 도발 행위들에 의해 국가의 안전 환경에서 심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형세 하에서 우리 국가가 자위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고 잠재적인 위협들로부터 국가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는 데서 선결 필수적인 과업"이라고 말하면서 정당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