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현진우 측 "채무 불이행 의혹? 사실관계 확인 후 입장 밝힐 것"

[편집자주]

현진우/KDH엔터테인먼트 제공
현진우/KDH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로트 가수 현진우가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9일 현진우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뉴스1에 "(채무 불이행 관련 이슈에 대해) 확인 중"이라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지난 7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현진우가 9년 전 지인에게 26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제보에 대해 다뤘다. 제보자 A 씨에 따르면 현진우에게 2600만 원을 빌려줬으나 200만 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피해를 토로했다.

고향 친구를 통해 현진우를 알게 됐다고 밝힌 A 씨는 2015년 4월 현진우로부터 "급히 돈을 좀 빌려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이에 A 씨는 세 차례에 걸쳐 현진우 계좌로 총 2600만 원을 입금했다. 당시 현진우는 A 씨에게 "내가 공인이라 돈을 금방 갚을 수 있다"면서 신분증을 사진 찍어 보내주기도 했다고. 그러나 현진우는 돈을 빌린 후 잠적했다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이후 7년이 지난 2022년, 사라졌던 현진우가 TV에 모습을 드러내자 A 씨는 곧장 현진우에게 "연락 안 주면 방송국에 메일을 보내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진 통화에서 현진우는 돈을 빌린 것은 인정하면서도 모욕을 받아 갚을 수 없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현진우는 '사건반장'과 인터뷰를 가지고 "법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채무다, A 씨에게 가족에 대한 협박과 인격 살인을 받았다, 방송 생활에 피해를 줄 정도였다, 이걸 용서할 수 없어서 돈을 갚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무에 대해선 "수첩을 찾아보다가 기억이 났다, 과거 홍보 모델로 일하면서 얻은 수익금을 모두 A 씨에게 주라고 매니저에게 지시했던 기록이 있더라, 약 2700만 원가량"이라고 했다.

A 씨는 현진우 주장에 대해 "돈도 안 갚고 TV에 나타나 분한 마음에 욕을 한 건 맞다, 욕 한 건 사과드렸다"면서 "2015년과 2016년에 현진우가 200만 원을 입금했지만 그 외에는 전혀 받은 게 없다"고 했다. 끝으로 A 씨는 "돈 필요 없고 받을 생각이 없다. 그냥 (현진우가)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 TV에서 안 보고 싶다"며 제보 이유를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