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軍 "대북방송 준비 다 됐다"…'자유의 메아리' 훈련 실시

"필요시 수 시간 내 즉각 임무수행 가능"

[편집자주]

대북 확성기 방송을 위한 '자유의 메아리' 훈련 모습.(합참 제공)
대북 확성기 방송을 위한 '자유의 메아리' 훈련 모습.(합참 제공)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위해 확성기 이동 및 설치, 운용절차 숙달 등 일명 '자유의 메아리' 훈련을 시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우리 군은 대북방송을 즉각 시행하는 상황에 대비해 전방 지역에서 실제훈련을 최근 실시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자유의 메아리 훈련은 북한의 실상과 대한민국의 발전상, K-문화 등을 북한군과 주민에게 알리기 위해 우리 군이 보유한 전 장비를 일제 점검하고 실제 상황을 가정해 배치하는 절차를 숙달하는 훈련이다. 이 훈련을 실제로 진행한 건 2018년 이후 처음이다. 

합참은 "훈련 결과 우리 군은 필요시 수 시간 내 즉각 임무수행이 가능하다고 재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개최해 이날 중 대북 확성기를 설치하고 방송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관해 대북 방송 시행에 지휘관심을 경주하고, 이를 빌미로 북한이 직접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군의 대북 심리전 라디오 프로그램인 '자유의소리'를 재송출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대북 확성기 방송 준비가 다 됐다"라면서도 "방송 시작 시간과 장소, 방송 장비의 종류 및 수량은 공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