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해외여행 다녀왔더니 '귀국 축하금'…벌써 100만 가입한 이것, 괜찮나

금융당국, 출시 10개월 '무사고 환급형 여행자보험' 점검
"보험료 더 높게 받나"…환급금 선반영 유무도 주요 쟁점

[편집자주]

인천국제공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인천국제공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금융당국이 여행자보험 '귀국 축하금'을 두고 적절성을 살피고 있다. 손해 없이 지급하는 귀국 축하금이 보험 기본 원리에 어긋날 수 있고, 타 보험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점검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1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시장 점검을 통해 무사고 환급형 여행자보험을 살펴보고 있다.

무사고 환급형 여행자보험은 지난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디지털 손해보험사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은 지난해 5월 사고 없이 귀국하면 가입자 모두에게 '안전 귀국 환급금'을 제공하는 해외여행보험을 출시했다. 사고가 나야만 보상금을 받을 수 있던 기존 상품과는 다른 차별점으로 인기를 끌어 올해 4월에는 출시 10개월 만에 가입자 100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손해보험 업계 인기를 끌면서 귀국 축하금은 타 기업 상품으로도 번지기 시작했다. KB손해보험 'KB해외여행보험'도 귀국 축하금을 제공한다. 국민은행 'KB스타뱅킹 플랫폼'에서 이 상품에 가입하면 사고 유무와 상관없이 보험료의 10%를 돌려받을 수 있다.

소비자에게는 각광을 받았지만 일각에서는 보험 원리를 두고 논란이 제기됐다. 손해보험은 보험자가 보험 사고로 인해 생기는 재산상의 손해를 보상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가입하는 보험이다. 그러나 사고 손해 없이 환급 형태로 보상해 주는 것은 손해보험 기본 원리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환급금이 보험료에 선반영 됐는지도 주요 쟁점이다. 보험료는 순보험료와 사업비 보험료로 구분된다. 경쟁이 과열되다 보면 보험 혜택과 상관없는 사업비 보험료를 일부러 더 높게 받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여행자보험뿐 아니라 다른 보험상품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점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귀국 축하금 환급 반향이 크자 금융당국이 점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결론에 따라 손해보험 업계 전략 및 마케팅이 달라질 수 있어 업계도 당국 결과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