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일문일답] "의협 무기한 총파업? 정부 태도에 달려 있다"

[편집자주]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전국적으로 13만명에 달하는 의사들을 회원으로 둔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선포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통해 전국 의사 14만 의사 회원은 물론 의대생, 학부모, 전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총궐기 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이 이번 총파업 여부를 묻는 투표에는 유효 투표자 11만1861명 중 63.3%(7만800명)이 참여했고, 이 가운데 90.6%(6만4139명)가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했고, 73.5%(5만2015명)가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다"며 총파업에 힘을 실었다.

다음은 이번 총파업과 관련해 최안나 의협 총무이사 겸 대변인과의 질의응답을 정리한 내용이다.

-이번 단체행동은 어떤 방식으로 얼마 동안 하게 되나.
▶6월18일에 전국 의협 회원들이 모여서 총궐기 대회를 할 것이다. 이것까지만 제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거다. 19일, 20일에는 어떻게 할 것인가는 정부가 어떤 입장 변화를 보이느냐에 달려 있다. 저희의 목적은 휴진이 아니라 정부의 근거 없는 위법한 폭압적인 폭정의 중단에 있기 때문에 오늘이라도 정부가 입장 변화를 보이면 대규모 진료 휴진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여전히 의사들을 악마화하고 거짓말로 국민들을 속이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고치려 하지 않는다면 그에 상응한 집단 행동을 해나갈 것이다.

-(총파업)투표 결과 (투표 참여자의) 90% 이상이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했는데, '집단행동에 직접 참여하겠다'는 찬성률(73.5%)은 다소 떨어졌는데.
▶병원 상황이나 진료 환자에 따라서 개별적인 상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발표 때 말씀드렸듯이 90%가 넘는 투쟁 지지, 70%가 넘는 참여율은 저희가 유례를 찾아볼 수 없다고 할만큼 회원들의 의지가 굳건함을 알 수 있다. 저희 회원들이 투표에서 보여주신 그 뜻이 이번 6월 18일 전체 휴진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본다.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등 전공의 대표들도 이번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했나.
▶오늘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는 대표자 자격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참여했다. 전공의와 의대생들은 이미 4개월 동안 투쟁의 일선에 있었다. 이제는 이 문제를 정부와 의협이 해결해 나가야 되는 시간이다. 전공의와 의대생들에게 어떠한 부담도 주지 않고 법적인 지원을 하면서 정부에게 부당한 탄압을 받지 않도록 의협은 지원을 계속하고 소통할 것이다.

-국민 대다수는 의사 수 증원에 찬성하고 있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과학적 근거도 없이 정부가 맹신하는 2000명 숫자의 의사 증원이 아니라 소아과, 산부인과, 응급실, 중환자실 등 보상은 적고 사법처리 위험이 큰 필수의료 의사가 부족한 게 문제다. 국민이 원하는 의사를 원하는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의협과 정부가 논의를 해야 하는데, 그게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1500명, 2000명 늘리는 건 필수의료 명줄을 끊는 것이기 때문에 의대 증원을 철회하고 대화하자는 것이다.

-집단휴진을 18일로 정한 이유가 서울의대 교수들의 전면 휴진이 17일부터여서 이틀 연속 하는게 파급력이 높다는 판단에서인지.
▶맞다. 우리의 휴진 목적은 지금이라도 잘못된 정부 정책을 멈추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휴진을 하는 게 가장 좋은지 숙의 끝에 18일로 정한 거다.

-의협의 집단행동을 철회하는 조건은 뭔가. 
▶일단 2025학년도 의대 정원 증원 절차를 중단하고,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인정하고 책임 있는 사람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고, 우리 전공의들도 돌아오게 한다는 것은 사실 같은 이야기다. 2025년도 진행되고 있는 의대증원 절차를 지금 당장 중단하고 취소하면 저희가 이후 단체 행동에 대해 다시 논의해서 발표하겠다.

최안나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 회원 투표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최안나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전 회원 투표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