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탕웨이 "남편 김태용 감독, 한국어 독려해…가장 많이 쓰는 단어는 '여보'"

JTBC '뉴스룸' 9일 방송

[편집자주]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중국배우 탕웨이가 가장 많이 쓰는 한국어 단어를 공개했다.

탕웨이는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영화 '원더랜드'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탕웨이는 영화 '헤어질 결심' 출연 당시 명대사로 꼽힌 '마침내'라는 단어를 기억하냐는 질문에 "당연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당시 한국어를 배우는 과정이 너무 즐거웠고, 일하는 동안 언어를 배우고 그 언어의 문화와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성격, 습관, 분위기를 알아간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며 "지금은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해서, 남편이 저에게 한국어를 많이 쓰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답하며 손가락으로 스튜디오 밖에서 모니터 중인 김태용 감독을 가리켰다.

이어 안나경 앵커가 탕웨이에게 "김태용 감독께서 지금 저기 직접 와 계신다"고 하자 탕웨이는 중국어로 "감독님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탕웨이는 "자주 쓰는 한국어가 있냐"는 질문에 "여보"라고 답하며 쑥스러운 듯 큰 웃음을 터트리고는 "제가 가장 많이 쓰는 한국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탕웨이는 '원더랜드' 선택 이유에 대해 "당연히 김태용 감독님과 다시 작업 하고 싶었다"며 "그와 협업할 때 여배우로서 충분히 이해받고 보호받으며 자신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감독님은 우리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데 능숙하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탕웨이의 남편이자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지난 5일 개봉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