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탕웨이 "엄마 역할, 과거엔 힘들었다…딸 썸머 낳고 훨씬 나아져"

JTBC '뉴스룸' 9일 방송

[편집자주]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중국배우 탕웨이가 '원더랜드'에서 엄마 역할을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탕웨이는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영화 '원더랜드'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인터뷰에서 탕웨이는 딸 썸머를 낳고 처음 맡았던 '원더랜드' 속 엄마 바이리 역할에 대해 "아이가 생기기 전엔 엄마 역할을 할 때마다 다른 연기는 다 이해할 수 있었지만, 엄마 역할만큼은 정말 힘들다고 느꼈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훨씬 나아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이가 생긴 것도 당연히 영향을 미치게 됐을 것"이라며 "우리가 어렸을 때 엄마, 아빠도 우리가 자라는 모습을 보면서 같은 감정을 느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탕웨이는 이후 한국 작품 출연 계획을 묻는 질문에 "찍고 싶은 작품,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배우, 감독이 너무 많다"며 "기회가 된다면 한국어 실력을 더 향상시키고 한국 작품에서 한국 관객들에게 색다른 느낌을 보여주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정말 궁금하고 기대된다"며 "그리고 제가 어떤 모습이 될지 저도 모르겠다"고 앞으로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앞으로 이루고 싶은 바람에 대해서는 "만약 한국 영화에서 제 한국어 실력을 더 향상시킬 수 있다면 상대방의 정보를 더 직접적으로 받아들이고 직접적으로 피드백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희망했다. 이어 그는 "배우로서 저는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1년에 한 편의 영화를 찍고 그사이에 차분히 에너지를 모으고, 삶을 충실히 살아가며 역할이 오면 그것을 다 쏟아붓고 싶다, 왜냐하면 노력에는 지름길이 없으니까"라고 덧붙이며 앞으로도 배우로서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탕웨이의 남편이자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지난 5일 개봉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