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G 킬러' 벤자민, KT 5연패 탈출 선봉…KT, LG에 11-2 대승

벤자민 5⅓이닝 7K 무실점 호투…부상 복귀 후 첫 승
로하스 2홈런 포함 4안타·장성우 3타점 활약

[편집자주]

KT 위즈 외국인투수 웨스 벤자민. /뉴스1 DB © News1 김영운 기자
KT 위즈 외국인투수 웨스 벤자민. /뉴스1 DB © News1 김영운 기자

KT 위즈가 'LG 킬러' 웨스 벤자민의 호투를 앞세워 연패를 끊었다.

KT는 9일 경기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1-2 대승을 거뒀다.

5연패 수렁에서 벗어난 KT는 시즌 전적 27승1무36패를 마크했다.

반면 선두 LG는 4연승 행진이 끊기며 시즌 전적 38승2무26패가 됐다.

KT 선발 벤자민은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3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팔꿈치 부상으로 3주간 이탈했던 벤자민은 팀의 연패 탈출 선봉에 서며 복귀 후 첫 승을 기록했다. 시즌 전적은 5승(3패)째.

타선에서는 리드오프 멜 로하스 주니어가 5타수 4안타 3득점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그는 2회 솔로홈런에 이어 7회 2점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홈런 2개를 추가한 로하스는 시즌 18호로 팀 동료 강백호, SSG 랜더스의 최정과 함께 이 부문 리그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장성우도 4타수 2안타 3타점, 황재균도 5타수 3안타 2득점, 강백호도 4타수 2안타 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LG의 '깜짝 선발'로 나선 이우찬은 1회를 버티지 못한 채 ⅓이닝 4실점으로 부진, 시즌 2패(3승)째를 안았다.

KT는 1회부터 상대 선발을 공략하며 대량 득점했다. 선두 로하스의 안타에 이어 1사 후 강백호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찬스에서 장성우가 좌익선상 2루타로 2명의 주자를 불러들였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선 바뀐 투수 김대현을 상대로 오윤석의 밀어내기 볼넷, 배정대의 내야 땅볼이 나와 4-0까지 달아났다.

2회 로하스의 솔로홈런으로 한 점을 더 보탠 KT는, 4회 강백호, 장성우, 배정대의 적시타로 8-0까지 벌려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KT는 7회말 로하스의 2점홈런에 이은 황재균의 백투백 홈런으로 11-0까지 벌렸다. 8회초 2점을 내줬지만 대세엔 지장이 없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