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南 대북 확성기 재개하자 北 또 오물풍선 살포…남북 '심리전' 심화

합참 "경기 북부 지역서 동쪽으로 이동 중"
8일 北 오물풍선 살포→9일 南 대북 확성기 재개→北 또 살포로 맞대응

[편집자주]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북한이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오물풍선 330여개를 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동참모본부가 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4.6.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북한이 9일 대남 오물풍선 살포에 대응한 우리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도 또다시 오물풍선을 띄워 보내고 있다. 남북 간 '심리전' 갈등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9시 40분쯤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추정)을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라며 "현재 풍향이 남서풍 및 서풍으로 경기 북부 지역에서 동쪽으로 이동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합참은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한단 이유로 지난달 28일~29일과 이달 1일~2일 총 1000여 개의 대남 오물풍선을 살포했다. 북한은 또한 전날부터 이날까지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우리 정부는 세 차례에 걸친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에 대응해 최전방 지역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결정하고, 이날 오후 방송을 실시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이 이뤄진 것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에 따라 방송 시설 40여 대를 철거한 이후 약 6년 만이다.

그러나 북한이 오물풍선을 또다시 살포함에 따라 우리 정부는 오는 10일에도 대북 확성기 방송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추가 오물풍선 살포를 넘어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 혹은 확성기 장비를 향한 사격 등 도발에 나설 가능성도 군 당국은 주시하고 있다.

합참은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 추가 실시 여부는 전적으로 북한의 행동에 달려있다"라며 "이런 사태의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명확히 밝히며, 오물풍선 살포 등 비열한 방식의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