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노르웨이 국부펀드 머스크 임금안 "우린 반댈세"

[편집자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테슬라의 주요 주주 중 하나인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총 560억달러(약 77조) 규모 임금 안에 반대를 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조7000억달러대의 자금을 운용하는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주주 투표를 앞두고 있는 머스크 임금 안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이 보상안의 규모가 너무 크고, 주식 가치 희석 등에 대해 우려한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현재 테슬라 지분 0.98%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테슬라 대주주 중 8번째로 많은 지분이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2018년 머스크에 대한 보상안을 처음 투표했을 당시에도 반대표를 던졌었다.

머스크 임금 안은 2018년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승인됐으나, 소액주주인 리처드 토네타가 이를 무효로 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올해 1월 잠정 승소하면서 뒤집힐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머스크의 임금 안에 대한 재 표결은 오는 13일 열리는 테슬라 연례 주총에서 실시된다. 

머스크는 X(구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노르웨이 국부펀드의 결정이 쿨하지 않다"며 "펀드가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면 압도적인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