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말련,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협력방안 논의

셰퍼드 CCS 서밋 지원도 요청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최연우 에너지정책관과 루크만 아마드 말레이시아 경제부 사무차장이 면담을 갖고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면담은 삼성E&A 주관으로 열린 '셰퍼드 CCS 서밋(Shepherd CCS Summit)'을 계기로 마련됐다.

서밋은 삼성E&A 등 국내외 기업들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CCS 사업으로 한국에서 탄소를 포집, 말레이시아로 이송, 저장하는 프로젝트다.

이날 산업부는 한국의 CCS 산업육성 정책을 소개하며 기술·인력 확보, 지속성장 생태계 조성 등 정부 정책 방향을 공유했다.

최연우 정책관은 '셰퍼드 CCS 프로젝트'가 글로벌 CCS 선도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말련 경제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 양국은 이산화탄소의 국경 간 이송·저장 협약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