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천우희, 쌍방구원 해피엔딩…4.9% '자체 최고'

[N시청률]

[편집자주]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방송 화면 캡처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방송 화면 캡처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장기용, 천우희가 서로를 구원하고 진정한 '히어로'가 됐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연출 조현탁/극본 주화미/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에서 복귀주(장기용 분)는 목에 생긴 붉은 반점이 길어야 일주일이면 사라진다는 말에 마음이 복잡했다. 가장 행복한 순간에 '그날'로 다시 돌아가야만 하는 복귀주. 현재의 행복을 만끽하고 싶지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에 복귀주는 방법을 찾아야 했다. 복귀주는 13년 전 화재 사고 기록을 토대로 도다해가 갇힌 5층 창고로 가는 최단 거리를 알아냈다. 도다해(천우희 분)는 복귀주의 변화에 운명의 시간이 당도했음을 눈치챘다. 복귀주에게 붉은 반점이 생긴 것을 발견한 도다해는 거스를 수 없는 운명에 좌절했다. 하지만 복귀주는 "13년 전 너에게 가는 문을 열 수 있게 되었다는 뜻이야"라며 도다해를 안심시켰다.

마침내 운명의 시간이 도래했다. 복이나(박소이 분)의 댄스 공연 당일 화재가 발생했고, 도다해는 화재 트라우마에도 복이나를 구하기 위해 연기 속으로 뛰어 들어갔다. 도다해가 쓰러진 복이나를 발견했지만 위기가 닥쳤다. 두 사람 위로 벽이 무너져 내린 것. 일촉즉발의 순간 복귀주가 나타났다. 온몸으로 무너지는 벽을 받친 복귀주는 "우리가 같이 있었던 시간, 그 모든 시간이 일어나려면 내가 널 구해야 해, 거기서부터 시작이야"라면서 작별을 고했다. 죽음으로 향하는 복귀주를 말릴 수 없는 도다해. 떼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기는 도다해의 모습은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그렇게 복귀주는 13년전 과거로 타임슬립했다.

수없이 타임슬립했지만 누구도 구할 수도 없었던 지옥 같은 잿빛 과거. 하지만 이번만큼은 달랐다. 복귀주 앞에 형형색색의 풍경이 펼쳐진 것.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복귀주는 더욱 간절하게 달렸고, 주저 없이 불길 속으로 들어갔다. 마침내 도다해를 찾아낸 복귀주. 마지막 순간 "네가 혼자라고 생각했던 시간에서도 우린 같이 있어, 끝이 아니야, 시작이야"라고 반지를 끼워주는 복귀주의 마지막 인사는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그리고 복귀주는 돌아오지 못했다. 도다해는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아들 복누리(윤지오 분)와 함께 기다렸다. 희망을 잃지 않던 도다해에게 기적이 찾아왔다. 복누리가 잃어버린 공을 '어제'에서 가져왔다는 것. 도다해는 오래전 잃어버린, 아빠 복귀주도 찾을 수 있냐고 물었다. 복누리는 복귀주의 사진을 보며 생각에 잠기는 듯했지만, 금새 공놀이에 시선을 돌렸다. 실망도 잠시, 도다해가 돌아선 순간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졌다. 아들 복누리의 손을 잡고 복귀주가 서 있었다. '끝인 것 같아도 다음이 있다'라는 복귀주의 말처럼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엔딩은 가슴 벅찬 감동과 진한 여운을 안겼다. 사랑과 믿음으로 서로가 서로를 구원한 진정한 쌍방구원 해피엔딩이었다.

죽는 줄 알면서도 13년 전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도다해(천우희 분)를 구한 복귀주(장기용 분). 예지몽대로 돌아오지 못했던 복귀주가 아들의 손에 이끌려 도다해 앞에 선 재회 엔딩은 감동을 안겼다. 과거에서 도다해를 살리고 가족을 선물한 복귀주, 그런 복귀주에게 행복한 현재를 안겨준 도다해의 쌍방 구원은 해피엔딩이었다. 최종회 시청률은 4.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워 유종의 미를 거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