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스타벅스, '복숭아 아이스 티' 트렌타 출시

트렌타 포함한 모든 사이즈 선택 가능

[편집자주]

스타벅스의 '복숭아 아이스 티' 제품 이미지.(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의 '복숭아 아이스 티' 제품 이미지.(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달 10일부터 트렌타 사이즈를 포함한 '복숭아 아이스 티'를 신메뉴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타벅스의 복숭아 아이스 티는 엄선한 홍차 찻잎을 직접 우려내 맛과 향의 밸런스가 뛰어나다. 스타벅스는 코코넛 젤리를 첨가하는 방식으로 식감을 차별화했다.

해당 음료는 톨, 그란데, 벤티, 트렌타 등 4가지 사이즈로 선택할 수 있으며, 트렌타를 제외한 톨, 그란데, 벤티 사이즈는 따뜻한 음료로도 즐길 수 있다. 시즌 메뉴로 기획된 음료인 만큼 오는 10월까지 약 5개월간 한정 기간 운영된다.

트렌타는 기존 가장 큰 용량인 벤티보다 약 1.5배 큰 용량(887mL)을 자랑한다. 지난해 7월 론칭 이후 두 달도 채 지나지 않아 누적 판매량 100만 잔을 넘어서며 대용량 음료 트렌드를 주도했다. 이러한 인기에 스타벅스는 애초 한정 기간 판매 계획에서 상시 판매로 운영 방침을 변경하기도 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큰 용량인 그란데와 벤티가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느는 추세다.

그란데는 지난 2020년 27%에서 지난해 32%로 4년 만에 그 비중이 5%p 늘었고, 같은 기간 벤티는 12%에서 15%로 3%p 늘었다. 반면 톨은 2020년 59%에서 지난해 51%로 8%p 줄었다.

지난달에는 그란데와 벤티 비중의 합이 49%까지 늘어났다. 이러한 추세를 고려했을 때 향후 상대적으로 대용량인 그란데, 벤티, 트렌타 비중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최현정 스타벅스 코리아 식음개발담당은 "대용량 음료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트렌타를 즐기는 고객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향후 다양한 라인업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