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몸이 먼저 반응"…비탈길 내려가는 트럭 온몸으로 세운 이희성씨

사이드브레이크 풀린 1톤트럭 스스로 미끄러져
인명사고 등 2차 피해 예방…경찰, 감사장 수여

[편집자주]

이희성 씨(오른쪽)가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있다.(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희성 씨(오른쪽)가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있다.(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사이드브레이크가 채워지지 않은 자동차가 비탈길에서 미끄러져 내려가자 이를 막아세워 사고를 예방한 시민에게 경찰이 감사장을 수여했다.

10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시민 이희성 씨(30대)는 지난 4월10일 오후 2시50분께 경기 광주시 태전동 소재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 건물 앞 도로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그러다 비탈길에 세워져 있던 1톤 트럭이 갑자기 미끄러져 내려오기 시작하면서 이면도로에 세워져 있던 SUV 1대를 충격했다.

당시 운전자 A 씨(60대)는 비탈길에 사이드브레이크를 채우지 않고 세워둔 채 차에서 내렸고 이후 차가 스스로 움직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1톤 트럭 화물적재함에 물건도 실려있어 속도가 붙기 시작했고 차가 스스로 움직인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 챈 A 씨가 조수석 쪽에서 달라붙어 급하게 세우려고 했으나 역부족한 상황이었다.

이 모습을 바라본 이 씨가 급하게 쫓아가 운전석 쪽으로 차에 탄 뒤, 브레이크를 밟아 차를 가까스로 멈춰 세웠다.

당시 이 씨는 슬리퍼를 신고 있어 제대로 뛸 수 있는 상황이 안됐지만 인근에 학원, 주택가 등이 있어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차를 멈춰 세워야겠다'는 생각으로 달렸다고 회상했다.

이 씨는 "결국 왼쪽 발목을 다쳐 골절상해를 입었지만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만약 안 막았다면 차주분은 어떻게 됐을 것이며 또 아이들이 갑자기 튀어나와 사고를 당하면 어떻게 됐을 것인지 등 생각하면 끔찍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 몸이 먼저 움직였다"며 "대단한 일도 아니고 누구라도 그 상황을 목격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위험한 상황을 지나치지 않고 큰 사고를 예방한 공로로 이 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평온한 일상 지키기' 캠페인을 벌이며 범인검거, 인명구호 등 시민이 현장에서 활약한 사례를 통해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다.

차를 막아서는 이희성 씨.(차량 운전석 쪽).(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차를 막아서는 이희성 씨.(차량 운전석 쪽).(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