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골든블루 인터내셔널, 아이리쉬 위스키 '맥코넬스' 출시 1주년

소비자 접점 및 브랜드 인지도 강화 위한 공격적 마케팅 예정

[편집자주]

프리미엄 아이리쉬 위스키 '맥코넬스'(McConnell's) 제품 이미지.(골든블루 인터내셔널 제공)
프리미엄 아이리쉬 위스키 '맥코넬스'(McConnell's) 제품 이미지.(골든블루 인터내셔널 제공)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정통 프리미엄 아이리쉬 위스키 '맥코넬스'(McConnell's)의 국내 출시 1주년을 맞아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최근 소비층이 확대되고 있는 아이리쉬 위스키 애호가뿐만 아니라 다양한 위스키를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보다 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지난해 6월 '멕코넬스'를 출시했다.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지난 1년간 '맥코넬스'의 판매 채널 확장과 인지도 상승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오프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이 브랜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활동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강화했다.

지난 3월 이태원과 신도림 일대에서 진행된 아일랜드 최대 문화 축제 '세인트 패트릭스 데이 페스티벌'을 공식 후원했고, 5월에 진행된 '2024 서울바앤스피릿쇼'에 참가해 국내 위스키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시음 행사를 진행했다.

골든블루 인터내셔널은 올해 온오프라인 영역에서 소비자 니즈에 맞는 다양한 활동을 기획해 '맥코넬스'의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맥코넬스'의 우수성을 소비자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참여형 마케팅 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1776년 출시된 '맥코넬스'는 북아일랜드 지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위스키 브랜드다. 최적의 비율로 아이리쉬 싱글 몰트와 싱글 그레인을 블렌딩했으며 특히 높은 몰트 원액 함유량으로 다른 아이리쉬 블렌디드 위스키에서 느낄 수 없는 진한 향미가 특징이다.

블렌딩 후 마스터 블렌더가 엄선한 퍼스트필 엑스 버번 배럴에서만 최소 5년 이상 숙성해 달콤한 시트러스, 바닐라와 함께 스파이시한 풍미가 어우러진 복합적인 맛을 자랑한다.

박소영 골든블루 인터내셔널 대표이사는 "앞으로 공격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맥코넬스'를 국내 위스키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있는 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