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아 팬 꽉 찼는데 "우리 두산 파이팅"…배현진 시구에 "우~" 야유

[편집자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9일 기아-두산전 시구자로 나섰다. (SNS 갈무리) © 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9일 기아-두산전 시구자로 나섰다. (SNS 갈무리) © 뉴스1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프로야구 시구에 나섰다가 두산 팬들로부터는 박수, 기아 팬들로부터 야유를 받았다.

배 의원은 9일 오후 5시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기아-두산전에 시구자로 등장했다.

시구에 앞서 배 의원이 "우리 홈팀 두산 오늘 꼭 좋은 결과 기대한다, 파이팅. 원정 오신 기아팀도 좋은 최선의 경기로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하자 기아 응원단을 중심으로 "우~"하는 야유가 쏟아졌다.

반면 두산 응원단에서 박수로 배 의원을 격려하면서 두산 승리를 기원했다.

시구 뒤 배 의원은 자신의 SNS에 "14년 만의 두산전 시구에 나서 포심 패스트볼에 도전했는데 어려웠다"며 뜻했던 구종을 구사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관중석 ⅔를 메운 기아팬들이 즐거웠길 (바랐다)"고 한 뒤 "잠실 홈팀인 두산과 LG, LG와 두산이 한국시리즈를 향해 가길 응원한다"고 했다.

배 의원이 잠실 시구에 나선 건 MBC 아나운서 시절이던 2010년 8월 24일, LG-두산전 이후 13년 9개월 보름여 만이다.

당시엔 인기 아나운서 자격으로 지난 9일엔 지역구(송파을) 의원 자격으로 시구자로 등장했다.

9일 경기에서 두산은 기아에 2-8로 완패, 2위 도약에 실패했다.

반면 기아는 두산과의 3연전에서 2패 끝에 1승을 거둬 선두 LG와 0.5 게임차 2위를 유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