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강인, 아시아 축구선수 시장가치 2위…김민재 4위, 손흥민은 9위

CIES 선정…황희찬 5위, 1위는 일본의 구보

[편집자주]

파리생제르맹이 2023~2024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에서 우승하며 국내 대회 3관왕에 성공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파리생제르맹이 2023~2024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에서 우승하며 국내 대회 3관왕에 성공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골든 보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축구연구소(CIES)가 뽑은 아시아 축구선수 시장가치 2위에 올랐다.

CIES는 9일(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아시아 선수 시장가치 '톱 10'을 선정했다.

시장가치는 나이와 잔여 계약기간, 출전 시간, 기록 등을 종합적으로 따진 수치다.

2023-24시즌 PSG에서 주축 미드필더로 리그앙 우승 등 3관왕을 차지했던 이강인의 시장가치는 4970만 유로(약 739억 원)로 책정돼 아시아 선수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여름 마요르카(스페인)를 떠나 PSG로 둥지를 옮길 때 이적료가 2200만 유로였는데, 한 시즌 만에 두 배 이상 몸값이 뛰었다는 평가다.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로 시장가치 4060만 유로(약 604억 원)로 책정돼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나폴리(이탈리아)를 떠나 5000만 유로에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는데 이번 시즌 막판 부진으로 인해 시장가치가 다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선수 시장가치 1위를 차지한 구보. © AFP=뉴스1
아시아 선수 시장가치 1위를 차지한 구보. © AFP=뉴스1

5위는 울버햄튼(잉글랜드)의 공격수 황희찬(2940만 유로)이었다. 황희찬은 2023-24시즌 EPL에서 커리어 하이인 12골(3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시장가치 9위(2100만 유로)에 자리했다. 1992년생의 손흥민은 나이 등을 감안해서 시장가치가 다소 낮게 책정됐다.

아시아 선수 중 시장가치 전체 1위는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였다.

구보의 시장가치는 9200만 유로(약 1369억 원)로 아시아 선수 중 유일하게 1000억 이상을 기록했다. 2001년생의 구보는 2023-24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팀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7골 4도움을 올렸다.

3위는 미토마 가오루(브라이튼·4370만 유로), 6위는 이토 히로키(슈투트가르트·2570만 유로)였다.

10명 중 일본 선수가 6명, 한국 선수가 4명이었다.

아시아선수 시장가치 톱 10 (CIES SNS)
아시아선수 시장가치 톱 10 (CIES SNS)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