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보라 "남편 지독한 사람" 출산 앞두고 '할일 리스트' 공개

10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편집자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조선의 사랑꾼' 황보라가 '사랑꾼 남편'을 자랑한다.

10일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 '오덕맘' 황보라가 출산 전의 분주한 일상과 함께 은근한 남편 자랑을 선보인다.

황보라는 "우리 신랑이 이렇게 지독한 사람이다"라며 제작진에게 뭔가 빼곡하게 쓰인 리스트를 보여줬다. 해당 리스트에는 아들 '오덕이'를 위한 수많은 아기 물품의 정상가, 원가, 구매가가 꼼꼼히 쓰여 있었다. 그뿐만 아니라 황보라의 남편 김영훈은 '출산 당일에 병원에서 남편이 해야 할 일'을 비롯해 보험 업무 등 빼먹기 쉬운 일들까지 세세히 표로 정리해 뒀다.

게다가 이 문서들은 모두 빳빳하게 코팅이 돼 있었고, 제작진은 "코팅까지 했네"라며 놀라워했다. 황보라는 "이걸 다 코팅해서...저보고 공부하라는 거다"라며 "제가 얼마나 피곤하게 사는지 알겠죠?"라면서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황보라의 모습에 강수지는 "근데 저거 남편 자랑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물었고, 최성국은 "자랑이 맞네요"라고 쐐기를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코팅된 '출산 관련 리스트'를 뛰어넘는 황보라 남편 김영훈의 지독한 면모(?)가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황보라와 김영훈의 러브스토리와 출산 준비기는 1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